학원총연합회, 자유학기제 '마케팅 자제' 뜻모아

2015-09-02 11:54:38 서울 뉴시스 / 이혜원기자

 

학원들이 자유학기제와 관련해 학부모의 불안감을 조장하는 마케팅을 스스로 자제하기로 뜻을 모았다.

 

한국학원총연합회는 2일 긴급 비상대책위원회를 개최하고 자유학기제 관련 마케팅을 자제하는 등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을 줄이는데 결의했다고 밝혔다.

 

앞서 지난달 31일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박경실 학원총연합회 회장 등 학원 관계자들과 만나 교육개혁 과제에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.

 

우선 학원총연합회는 자유학기제의 취지를 이해하고, 자유학기제 관련 학부모의 불안감을 조장하는 학원의 마케팅을 자제하기로 했다.

 

또 학원의 선행학습 유발 광고·선전에 대해 자율적으로 규제하기로 했다.

 

더불어 인성교육진흥법 내용과 다른 사실을 학생·학부모를 대상으로 허위정보 안내하거나 과장해 상담·권유하는 행위도 자제키로 했다.

 

이를 위해 학원총연합회는 전국 11개 계열별협의회 및 16개 시·도 지회에 공문을 전달했으며, 시·도별로 조직된 학원자율정화위원회와 각종 연수를 통해 결의한 사항을 전달하고 지켜나갈 계획이다.

 

앞서 박경실 회장은 황 부총리와의 간담회에서 "교육부 협력요청사항에 대해 적극 협력하겠다"며 "현재 학원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기업형개인과외 교습을 규제할 수 있는 학원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 줄 것과 학원에 대한 과도한 규제를 완화해 줄 것"을 건의했다.

 

<기 원문 보기> 클 릭